아침에 다시 장어덮밥을 시도하러 장어집으로 출발.


ㅋㅋ15분~20분 정도 기다려서 들어갔다 ㅋㅋ줄이 꽤 길다.







대망의 장어덮밥. 두마리가 올라가있다.


2만원.





새우튀김이 맛있다고 하길래 1개씩 시켰다. 얼마였더라 하나에 2천원정도였나 기억이 잘 안난다. 





근데 안에 속살이 꽉차있다.. 왕새우인듯;




배부르게 밥먹고 버블티 한잔 후 지우펀으로 출발했다.


역시 바글거린다. 


한글 도배. 한국인들도 짱많음.








전망대에서 찍은 사진.




여기가 지우펀 메인 거리인데 미쳤다..


계단도 가파른데 사람은 꽉참. 명동을 방불케하는 현장.


별로 볼 것도 없고 왜 가는지 모르겠다. 물론 2번째가는 지우펀이긴 하지만.. 먼 거리를 이거 보려고 왜 갔는지 모르겠다 ㅋㅋㅋㅋ





지우펀에서 돌아오는 길에 마트에서 봤던 리터급 야쿠르트




타이페이에 돌아와서는 딘타이펑을 먹음 ㅎㅎㅎ


역시 한글메뉴 배치. 한국인 매니저도 대기.ㅋㅋㅋㅋ





주문 확인받는 견습생.




XO 볶음밥이었나.. 친구들이 맛은 극찬.


딘타이펑은 한국보다 값이 좀 싸다 ㅋㅋ 그치만 로컬에 비하면 비쌈.


샤오롱바오의 경우에도 야시장의 것과 맛은 큰 차이없으나 가격은 2배 이상 차이난다 ㅋㅋ





안에 들어있는 육즙은 역시 대박이다.






역시 퇴근길 스린 야시장에 들러서 치킨파이를 먹는다. 


치킨파이는 엄청 큰 치킨순살인데, 줄이 엄청 길어서 한명은 줄을 선 다음에 한명은 샤오롱바오사와서 계속 먹으면서 기다렸다 ㅋㅋㅋ


이거 먹으려고 일부러 딘타이펑에서 부족하게 먹었다 ㅋㅋ




아이스몬스터를 까게 만들었던 스린야시장의 저렴한 망고빙수. 맛있다. 싸다






친구가 집근처에 술집에 가고 싶다고 했는데, 약간 실내 포장마차 느낌이다. 엄청 많은 안주와 해산물들.. 


간판에 엄청 크게 100이라고 적혀 있는데 친구가 하도 졸라서 가게 되었다 ㅋㅋㅋㅋㅋㅋ


근데 안갔으면 후회할뻔. 대만 친구들은 이걸 르차라고 불렀다.


음료는 셀프로 가져다 먹고 나중에 한방에 계산.




추천해준 구운 오징어 (이건 생오징어 구운듯.. 불맛 + 신선한 오징어맛으로 매우 맛있었다 대박대박)


딴건 그냥 칠리 치킨.. 이건 말이 필요없을듯. 치킨이면 다 맛있잖아..


거기에 생맥주 타이완맥주 네병 마신듯.. 저 맥주잔이 조그매서 계속 마시게된다 ㅋㅋㅋㅋㅋㅋㅋㅋ




역시나 집에 돌아와서 카드놀이 + 맥주하며 3시까지 놀았다 ㅋㅋㅋ



'여행 > 겨울 대만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만 여행 4일차  (0) 2016.01.12
대만 여행 3일차  (0) 2016.01.12
대만 여행 1,2일차  (0) 2016.01.12
[10일간의 대만 여행] 프롤로그  (0) 2016.01.11


다음날 퇴근길에 맥주 잔뜩 마시고 아침에 늦게 기상.


어제는 11시쯤 일어났던 것 같은데ㅋㅋㅋ 오늘 장어 덮밥을 먹기 위해서 조금 일찍 일어나서 준비했다.. 그래도 늦게 일어남ㅋㅋ


숙소에서 나오는 길






망할.. 월요일 쉰다.. 중산역에 있는 장어덮밥집인데 장어한마리 올라간 소 자는 만원 두마리 올라간 대 자는 이만원.


갔는데 왠지 줄이 안보이더라니.....ㅋㅋㅋㅋ







차선책으로 만두집 검색!. 만두가 진짜진짜 맛있다는 곳이 있어서 갔다 ㅋㅋ 로컬 사람들도 줄지어서 먹는듯...


옆에서 만두를 만들고 계신다. ㅋㅋ 가격도 저렴.




주문받는 아주머니. 만두는 계속 찌고있기 때문에 매우 빠르게 나온다 ㅋㅋ





만두피 두툼한 만두. 안에 육즙이 고스란히 남아있다..ㅎㅎㅎ 한국 만두는 저리가라




만두국. 진하다...! 그리고 매우 걸쭉하다. 딱 이거 한그릇 먹으면 배가 든든하다




버섯 짜장면 ㅋㅋ 그냥 짜장면임 ㅎㅎ




한그릇 먹고 지나칠 수 없는 버블티. 50이라는 버블티집인데 굉장히 많다. 한잔에 2천원 정도. 


역시 no sugar에 few ice. 





어제 계속 비가왔고, 앞으로도 비가 올 것이라는 예보와 다르게 하늘이 괜찮다. 비도 안온다.


급 예류가기로 결정. 예류는 버섯바위들이 있는 곳인데(뒤에 사진있음ㅋ) 신기한 절경을 보여준다고한다.


타이페이 메인스테이션에서 직통버스가 있다. 시간은 2시간~2시간 반정도 걸리니 참고하자. 예류는 대만의 북동쪽에 있는 해변마을이다.







예류 지오파크 도착. 버스에서 내려서 헤맬뻔했는데 버스 아저씨가 빵빵하더니 손으로 가르켜주셨다.



지질공원 앞 풍경.





대만갈때는 꼭 국제학생증을 만들자. 엄청싸다..ㅎㅎ 반값할인


이거 외에도 각종 박물관이나 수족관을 들어갈 때 엄청 할인 받을 수 있다.




입장. 버섯 바위들이 보인다.ㅎㅎ




날씨가 좋진 않았다 그래도 사람들이 많지 않아서 굿. 파고가 높다.




지반이 깎이면서 기괴한 모양이 보인다. 하지만 요런놈들을 아무 보호도 하지 않고 그냥 노출시켜놨는데.. 가끔보면 저 윗 부분이 떨어져있는 경우도 있었다. 정부차원에서 해결책을 내놔야할듯.. 관광객들이 만지고 때리고.. 가끔 경비가 와서 저지시키나 아주 허술했다.




예류 구경하고 오던길에 봤던, 85도씨? 커피집. 소금커피가 유명하다고했다. 커피 끝맛이 짜다 ㅋㅋㅋㅋ


난 아이스, 나머지는 핫.  카페라떼로 나온다 ㅋㅋ 거품이 좀 짜다




딱 버스정류장 왔는데 버스탑승중! 개이득 하면서 이지카드로 탑승. 


터미널에서 다 표를 살 수 있지만 이지카드가 가능하다.


시내에서 차가 막혀서 두시간 반이 걸렸는데.. 


저녁으로 어제 먹었던거 또먹었다 ㅋㅋ 짱맛.



친구는 아파서 약국에서 약사가고.. 나머지 둘은 다시 퇴근길이었던 스린 야시장으로 갔다.


이대 친구들이 꼭 먹어보라고했던 땅콩아이스크림. 


하나에 2천원정도 한듯. 




안에 고수가 들어있다. 땅콩가루 + 아이스크림..ㅋㅋ 먹을만한데 또 먹을 생각은 안났다 ㅋㅋ






어제 먹었던 샤오롱바오(소룡포).. 개맛... 안에 육즙이 살아있당. 좀더 뜨거우면 좋을텐데 그냥 집어서 입에 넣기 딱 좋다.





퇴근길. 스린야시장에서 돌아올 때는 자전거를 탔는데, 가까운 역에 유바이크가 안남아있어서 한정거장 걸어가서 탔다 ㅋㅋ


이지카드+ 핸드폰 번호만 있으면 등록할 수 있는데, 대만 타이페이 모든 역에 수십대가 배치되어 있고 등록된 이지카드를 대기만 하면 렌트가 가능하다.


물론 빌려서 이용하고 반납은 아무데나 하면된다. 짱편함!





이렇게 집에가기 아쉽다 + 운동을해서 맥주의 공간을 남겨야겠다


해서 지산역으로 올라가는 도중 있는 하천 자전거길로 들어갔다 ㅋㅋㅋ


길도 좋고 사람도 없는데 날씨까지 가을날씨!


한강같았으면 사람들 엄청 많았을텐데, 여긴 텅텅비어있다. 


포장상태도 굿. 자전거도 굿.







지산역에 반납하고 집으로 들어와서 맥주 + 카드게임하면서 마무리 ㅋㅋㅋㅋ



사진보니까 먹는 사진밖에 없다 ㅋㅋ 원래 먹방 여행이 목적이었으니..ㅎㅎ

'여행 > 겨울 대만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만 여행 4일차  (0) 2016.01.12
대만 여행 3일차  (0) 2016.01.12
대만 여행 1,2일차  (0) 2016.01.12
[10일간의 대만 여행] 프롤로그  (0) 2016.01.11


출발! 날씨가 구리다. 분명 아침에는 맑았는데..ㅎㅎ 17시 비행기로 인천에서 출발했다.


역시 면세점에서 살건 없어서 그냥 패스.


늦게 체크인했는지, 3명 다 자리가 떨어져있다. 근데 이상하게 귀국할때 두명 탔는데 역시 떨어져있었다. 역시 체크인이 늦어서그런가.. 타이항공이 인원수 고려못하고 자리배치를 엉망으로하는건가.. 인터넷으로 사람들이 애매한 자리를 미리 선택하는건가.. 잘 모르겠다. 


타이 항공을 이용했는데, 36만원 정도. 저가항공은 싸게 나오면 부산발이 10만원 근방으로도 나오는 듯하다. ktx 고려해도 싸니까 ㅋㅋ 부산 여행하고 대만가도 될듯. 






대만 처음와서 놀란게 ㅋㅋㅋ 한글이 굉장히 많다. 심지어 투어리스트 식당의 경우에는 대부분이 한글 메뉴를 가지고 있다고 보면 된다. 


사실 나는 대만이 처음이 아니라 12년도에 와본적이 있는데, 그때는 한국인들의 방문이 그리 많지 않았던 걸로 기억한다. 요즘은 뭐.. 대만에 많은 관광객이 한국인인듯.


타이페이에 도착하면, 버스를 통해서 타이페이 시내로 들어간다. 공항철도가 아직 완공되지 않았기 때문에 오직 버스를 통해서만 갈 수 있다.


도착해서 아랫층으로 내려가면.. 버스타는 터미널이 있다. 티켓 파는 곳에서 타이페이 메인스테이션이라고 말하면 표를 준다. 125달러였나.. 한화 약 5천원.



짐찾고 이것저것하니까 벌써 11시... 지산역 근처에 호스텔을 잡았는데 ㅋㅋ 2호선타고 쭉 올라가면돼서 편했다. 나름 교통의 요지라능. 



늦게 체크인했는데, 존이 우리를 맞이해준다. (호스텔 매니져이름 ㅋㅋ)


근데 한국말 개잘함. 고대에서 2년 교환학생햇다고한다. ㅋㅋㅋ


한동안 우리는 대만이 아닌 한국에 있는줄알았다. ㅎㅎ



여튼 친구가 호스텔은 모두 평가가 매우 좋은 곳을 선택했는데, 모두 좋은 선택이었다 ㅋㅋ (뒤에 나올 가오슝 숙소는 빼고)


호텔스 닷컴에서 했다고함.



존은 굉장히 쿨하고 착했다 ㅋㅋ 숙소도 매우 깨끗했고..ㅎㅎ


숙소에 도착한 후 짐을 그대로 두고 주변에 스린 야시장을 갔다. 카메라를 놓고가서 사진은 없다. 하지만 스린야시장은 우리가 퇴근길(?)에 항상들러서 음식을 사먹었기 때문에 뒤에서 볼 수 있을 것이다 ㅋㅋㅋ


우리는 편의점에서 맥주를 사와서 카드게임을 하며 밤새 놀았다..ㅋㅋㅋㅋ 






다음날 아침. 나름 유명한 체인 음식점에 갔다. 존의 추천. 대만 전통음식?을 먹을수 있다고해서 갔는데 이게 왠걸ㅋㅋ 약간 김밥천국 느낌이다.


가격도 상당히 저렴. 고기 갈아서 양념한 덮밥과 단단한 고기가 들어가있는 무국나는 국ㅋㅋㅋ








그렇게 아침 요기를하고 우린 장제스 기념관에 갔다. 


어제부터 좀 비가오기 시작했는데... 망할 10일간의 여행동안 제대로 햇빛 본 날은 딱 하루였다 ㅋㅋㅋㅋㅋ하하하하하하


대만 친구가 말하길, 대만의 여름은 무지덮고 대만의 겨울은 비가 많이 온다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 어디 항상 좋은것만 있겠나! 겨울은 참 우리나라 가을날씨여서 셔츠 + 가디건입고 돌아다니기 좋은 날씨다. 약간 쌀쌀하지만 ...


그치만 비온다는거 ㅎㅎ 온도는 도와주지만 날씨는 안도와줌 ㅎ





별거없다. 경비병들 교대. 저거 사진찍는 것보다 사진찍는 사람들 찍는게 더 재밌다. ㅋㅋㅋ 신기하지 않는가? 저 사람들 대부분이 한국사람들이다 ㅋㅋㅋ 


이 사진은 언젠가 사진전에 내고싶당.





그 후에 들렀던 점심 밥집.


아침에 먹었던게 너무 허술해서 그런지... 바로 또 밥묵 ㅋㅋ


이번엔 우육면을 먹었는데 맛이 꽤 좋다. 한끼에 8천원정도. 소고기 들어간 것 치고 저렴하다.


대만물가는 다른건 몰라도 먹는건 굉장히 저렴한 편인데, 편의점 음식들이 특히 더 그렇다. 아니, 우리나라 물가가 비정상적인것일 수도.


500미리 사이다가 한국에서는 2000원이 넘지만, 여기선 800원이면 구입.ㅋ





맥주한잔에 우육면 한사발. ㅎㅎ 




그 다음에 아이스 몬스터에 갔다. 이지카드가 있으므로 막 찍고 돌아다닌다. 나중엔 결국 100 충전했지만..다 못썼다고한다 ㅋㅋ


겨울에 아이스몬스터에는 망고가 없다. 망고 빙수는 없지만 생망고는 없다. 참고하면 좋겠다.


한 15분 정도 대기해서 들어갔고, 일인당 125달러 이상 사야한다. 즉 2명가면 만원어치는 시켜야됨.


12년도에는 테이크아웃해서 바닥에서 먹었던 기억이 있다 ㅋㅋ





딸기빙수.  걍 그렇다 . 왜 유명한지 모르겠다. 한국에 잇는 스노우빙수?였나 똑같다 . 


망고빙수. 과일은 따로주는데 망고대신 파인애플 선택. 


생망고도 없는데 무슨맛으로 먹나... 맛 역시 그저그렇다.


스린야시장에서 먹었던 냉동망고있는 망고빙수가 낫다. 값도 역시 더 싸다. 나중에 사진은 나올예정.


유명세타고 너무 창렬로 바뀐 듯하다. 비슷한 것들이 생겨났는데 더 차별화되지 않으면 도태될 것 같다 ㅋㅋ 


전혀 기다려서 먹을 음식이 아니었다 ㅋㅋ





빙수먹고 친구랑 같이 타이페이101보러 출발. 타이페이는 생각보다 작은 도시고 오밀조밀모여있어서 지하철역 몇정거장은 그냥 걸어가도된다.


심지어 유바이크 (나중에 또 나옴 ㅋㅋ)를 이용하면 빠르게 이동 가능하다.


친구는 빙수먹고 이동하다가 결국 몸살감기걸려서 며칠을 앓았다 ㅠ




멀리보이는 타이페이101. 날씨 구리다.



LOVE 이것도 유명한 조형물이라는데.. 세명 각각이 사진찍음.ㅋ




한 친구는 몸살때문에 먼저 숙소게 들어가고 나머지 둘만 저녁식사.


이 식당은 두 번 갈정도로 매우 만족스런 식당이었는데, 한쪽은 훠궈비스무리한거.. 나머지 하나는 요리가 나온다 ㅋㅋ


데리야끼 치킨, 후라이드치킨 등등 다양한게 선택가능하다. 가격은 6천원보다 약간 싸다. ㅋㅋㅋㅋ


밥은 무한리필! 진짜 대만와서 제일 든든하게 먹은 것 같다. 지산역 바로 옆에 있음..ㅎㅎ




퇴근길에 버블티 한잔. 대만와서 처음으로 먹은 버블티다.


항상 슈가0 few ice로 먹음..ㅎㅎ 단거 싫다. 그리고 펄에 단맛이 있어서 굳이 설탕을 안넣어도 된다.





걸어서 스린 야시장까지..ㅎㅎ 역시 소화가 됐다.


일단 어제 먹은 큐브 스테이크 하나를 먹는다. 100달러 200달러짜리 있는데 200달러짜리 사면 조금 더준다. 고 한다. ㅋㅋㅋ


둘이 100달러짜리 시켜서 한입한다.




식기전에 먹으라고 한다. 골든타임은 5분이라고..ㅋㅋ




돌아다니다가 샤오롱바오를 발견. 오홋. 육즙이 살아있다. 근데 앉아서 먹을 곳을 찾다가 좀 식었다 ㅋㅋ 그래도 굿.


9개에 4천원 정도.


아래 사진처럼 생각을 위에 올려준다. 




배를 든든히 채우고 슬슬걸어서 지산역까지 왔다..ㅎㅎ


끝!

'여행 > 겨울 대만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만 여행 4일차  (0) 2016.01.12
대만 여행 3일차  (0) 2016.01.12
대만 여행 1,2일차  (0) 2016.01.12
[10일간의 대만 여행] 프롤로그  (0) 2016.01.11



기말고사 기간 질렀던 여행 일정이 생각보다 빠르게 돌아왔다...


종강을 15일 정도에 했으나, 이것저것 동아리다 뭐다 하면서 보내니 벌써 26일..



친구들끼리 크리마스는 지켜줘야한다며, 누구는 신정을 챙겨야 한다며 잡은 일정..ㅋㅋ  결국 한명은 미리 귀국하기로했지만..


15년 12월 26일- 16년 1월 5일. 인천-타이페이 인아웃.


네.. 귀국하니 어무니께서 작년에 나갔다 올해왔네 아들 ㅎㅎ소리를 듣는 그런 아들입니다




인천 -> 타이페이


타이페이 12.26~12.31 


화롄 12.31~1.1


가오슝 1.1~1.4


타이페이 1.4~1.5


타이페이 -> 인천





Taipei main station


'여행 > 겨울 대만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만 여행 4일차  (0) 2016.01.12
대만 여행 3일차  (0) 2016.01.12
대만 여행 1,2일차  (0) 2016.01.12
[10일간의 대만 여행] 프롤로그  (0) 2016.01.1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