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이 사진은 6일차 저녁에 찍은 사진이다 ㅋㅋㅋ


한국에서 인도에 오면서 무거워진 가방 때문에 소주를 많이 챙기진 못했는데, 인도나 네팔에서 이 소주는 매우 귀했다..ㅋㅋㅋ


저 플라스틱 소주 하나에 네팔에서는 무려 1만원이 넘는 가격에 판다. 웃긴건, 이걸 한국에서 사서 네팔에 가져다주면 식당 주인이 1만원에 산다 ㅋㅋㅋ


다음 여행은 캐리어에 소주만 담아가는 걸로...ㅋㅋㅋ


사진들을 보면 항상 하루의 마무리는 식당에서 커리 + 난 + 맥주 조합으로 마무리했던 것 같다 ㅋㅋㅋㅋ


내일은 뭐할까, 오늘은 뭐했었지 일기도 쓰면서 하루를 마무리 했다 ㅋㅋㅋ 쏘 나이스홈이 바로 위에 식당도 있고 해서 엄청 편했다 ㅎㅎ




아침에 일어남..!  블루라씨를 먹어봤으니 오늘은 무슨라씨였더라... 시원라씨!!! 


(저자는 여행을 갔다온지 10달이나 지났습니다 ㅠㅠ 기억이 사라져가고 있음..)


시원라씨에는 신기하게 커피 라씨를 파는데, 블로그에서 본 바로는 이 커피라씨는 어디서도 볼 수 없다는..




친구는 코코넛 라씨를 먹었던 거 같다


커피 라씨는 위에 커피가루를 뿌려줌..!


개인적으로는 묽기나 맛이나 블루라씨보다는 시원라씨가 괜찮았던듯...


아직도 한국에서 이 라씨들이 생각나는데 단돈 몇천원에 이 고퀄 라씨를 먹을 수 있다는게 정말 리얼 럭키임 ㅋㅋㅋ


저기 위에 올려주는 치즈(?) 같은 덩어리가 개꿀맛





라씨 먹고 나오는 길에 미키라는 말빨 개좋은 인도인한테 낚여서 


친구랑 나는 각자 목도리 (양의 목에 있는 아주 미량의 솜털로 만들었다던데;; 캐시미어 말고 뭐엿더라 기억이 안남 이름이 ㅠㅠ) 하나씩사고


친구는 알라딘 바지를 하나 샀다 ㅋㅋㅋ 엄청 시원하고 편하다고 ㅋㅋㅋ


목도리는 하나당 2만원이 넘어서 인도 돈치고는 개비쌌음. 여기서 사기 당한줄알고 하루종일 목도리 보러 다니면서 진짜 양솜털 맞냐고 물어본듯 ㅋㅋㅋ


결국 꽤 괜찮은 목도리를 산거였다. 



참고로 여기서 목도리를 판 미키라는 인도인은 한국말을 진짜 잘한다. 진짜 그냥 네이티브로 하는데 본인 말로는 청담동 클럽에서 일했다고 한다. ㅋㅋ


근데 스타일도 좋고 한국말도 진짜 잘해서 ㅋㅋㅋㅋ 물건을 살수밖에 없게 만듬.


그래도 막 엄청 큰 눈탱이는 안당해서 다행..! 





라씨랑 이것저것 먹고 빵을 먹었었는데, 맛있다고 소문난 곳을 또 찾아갔다 ㅋㅋㅋ


소화도 안됐는데 일단 엄청 주문해서 배 터져 죽는 줄 알았음..ㅠㅠ


달밧을 포함해서 치즈 등 세트 메뉴를 시켰었는데 ㅋㅋ 양이 너무 많아서 (속이 비었으면 상관 없는데 사모사 먹어서 좀 배가 차있었음) .. 남길수밖에 없었다.




웨이터. 같이 사진찍자고해서 찍어줫는데 사진 보내달라고함 ㅋㅋㅋ


영어로 막 써줬는데 우리는 필기체인지 뭔지 못알아봐서 하나하나 알파벳을 수정하는 친구의 모습 ㅋㅋㅋㅋ


(결국 사진은 안보내줬다고 한다)





그렇게 걸어걸어서~ 강가를 따라서 계속 걸었다. 멀리까지 가보고 싶었나보다..ㅋㅋ 


가다보니 어디서 익숙한 이름이 ㅋㅋㅋ


철수네 보트! 


안으로 들어가니 역시 한국 사람들이 많당. 


그 안에는 동아리 누나를 닮은 분도 계셔서 ㅋㅋㅋ혹시 누나의 친척이 아닌가 여쭤봄ㅋㅋ


역시나 아니었다 ㅎㅎ


잠시 쉬면서 음료수 한잔. 이때 뭐마셨는지도 기억안난다.. 암튼 배불러서 막 맛있게는 못마심.


그냥 쉬면서 뭐할지 여유를 즐기는 중 ㅋㅋㅋ







그렇게 좀 쉬다가 나와서 다시 강가를 걷는다.


강가에서는 진짜 다양한 사람들의 모습들을 볼 수 있었다. 


빨래하는 사람, 반대편 섬?으로 건너가는 사람들, 크리켓하는 아이들, 노닥거리는 청년들, 혼자 고독을 즐기는 할아버지 

 



걷다보니까 배를 만들고 있는 한 장인이 보였다. 


나무를 하나하나 잘라서 배를 만드는 것이었다. 


이 날은 팔찌만들러 멀리까지 나갔다가, 별 소득 없이 돌아왔다 ㅋㅋㅋ 


그냥 강가를 즐기며 여유를 즐기려고했던 날이었던 만큼 


가트 주변에 앉아서 사색도 하고 친구랑 드립도 치고 놀았던 것 같다 ㅋㅋ



역시 하루의 마무리는  킹피셔와 함께 일기를 쓰면서..! in So Nice Home


아침 6시쯤 나와서 갠지스 강으로 향했다..


처음으로 갠지스 강을 보는 순간이었다..! (인도에서는 갠지스강을 강가라고 부른다.)


이곳은 화장터 주변인데 시신을 화장하기 위한 장작들이 매우 많이 쌓여있다.





이땐 몰랐는데 바로 옆이 화장터였다..


화장터에서는 절대 사진을 찍어선 안되니 참고할 것.




슬슬 갠지스강으로 나간다.




이때는 이곳이 화장터인줄도 모르고 찍었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화장터였다..












노를 저어줬던 친구.


소나이스홈에서 친구와 나, 그리고 한 커플이 같이 타서 총 4명이 탑승했었다.


그 커플이 연을 가져와서 이 친구가 연을 날려줬는데, 연 날리는 솜씨가 장난이 아니었다.


어렸을 때부터 연을 만들어팔고 그랬다고..ㅎㅎ


굉장히 착한 친구였다 ㅋㅋ



갠지스강에서 배를 탈 때는 반드시 모터로 움직이는 보트는 피할 것!! 조용한 관람에 매우 방해가 된다.


우리는 다음날도 보트를 탑승했는데, 그때는 탑승자가 많아서 모터보트로 탔다. - 매우 시끄러웠음 ㅠㅠ






같이 탑승했던 커플 일행..ㅋㅋㅋ


신기한건 이 커플을 네팔에서도 또 만나게 되었다 ㅋㅋㅋ







다시 숙소로 돌아가는 길. 짜이 한 잔을 마셨다.


이 날 먹은 짜이가 인도에 와서 먹은 첫 짜이였다 ㅋㅋㅋ






복잡한 인도 골목. 이런 골목을 헤쳐나가야해서, 지도가 없으면 미아되기 쉽다..ㄷㄷ


다행히 소나이스홈에서는 프린트로 뽑은 지도를 준다. (매우 정확해서 3일동안 바라나시에서 잘 살았음)


가이드 북에있는 스위트 집에 갔는데 


일단 맛을 봤다... 무슨 이름이 있었는데 잘 기억이 안난다 ㅋㅋㅋ


달달하고.. 이때는 아침도 안먹었는데 ㅋㅋ 디저트 먼저 먹었다 ㅋㅋ







막 여러 지역으로 배송도 하는 것 같던데.. 꽤나 잘되는 집인 모양이다.





여기도 사모사가 맛있다고 하여 왔다.


근데 시간이 조금 필요하다고해서 일단 달달한거 먹으면서 대기 ㅋㅋ





기다려서 받은 사모사!!


매운소스, 달달한 소스 같이 달라고해서 먹었다






사모사를 앉아서 먹고 있는데, 옆에 초록색 점퍼를 입은 사람이 까딱까딱한다 ㅋㅋㅋ


오라고 ㅋㅋㅋㅋ 알고보니 이 가게 오너였고,


짜이도 나눠주면서 같이 이야기를 했다 ㅋㅋㅋ 바지 주머니에는 현금이 가득했다 ㅋㅋㅋ


그러면서 직원에게 몇 가지 먹을 걸 달라고했고 우리는 시식해볼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ㅎㅎ








이것도 찍어보라고 보여주신다 ㅋㅋㅋㅋ





그러면서 앞에 라씨 맛있는 집이 있다고 가자고 하신다 ㅋㅋ


사실 앞에는 그 유명한


시원라씨와 블루라씨가 있었는데,


그 중에서 블루라씨를 추천해주셨다




친히 나와서 안까지 데려다주시는 센스 ㅋㅋ


아래 친구는 블루라씨에서 서빙보는 친구 ㅋㅋ



어쩌다 블루라씨를 먼저 먹어보게 되었다. 시원라씨는 이상하게 손님이 거의 없었고 블루라씨는 아주 가득했다.






방문한 사람들의 증명사진들.. 





친구도 하나 붙이고 왔다





내가 주문했던 코코넛 라씨


맛있었음..ㅎㅎㅎㅎ 첫 라씨를 경험했는데 입에 잘 맞았다.




친구가 먹었던


mixed fruit lassi


한국에선 상상도 못할 비주얼이다 ㅋㅋㅋ




기분 좋아짐ㅋㅋㅋ





맛있게 라씨를 먹고 밖에서 라씨 만드는 친구 한컷 ㅋㅋ



라씨를 먹고 갠지스 강으로 다시 발걸음을 향한다.


아침과는 다르게 사람들이 엄청 많아졌다 ㅋㅋㅋ


왼쪽에 보이는 사람들은 갠지스강에서 목욕할 준비를 하는 분 or 목욕을 끝낸 분.


햇살이 끝내줬으나, 물은 차가워보였다..






직접 들어갈 순 없으니


각자 갠지스에 들어가는 포즈를 취하기로 ㅋㅋㅋㅋㅋ





강을 거닐다가 아까 봤던 화장터에 가서 서있었다.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다.. 


바라나시 주변에서 죽은 사람들은 모두 이곳에서 태워진다고 했다. 이 화장터는 24시간 계속 시체를 화장한다.


심지어 다른 지역에서도 죽을 때가 되면, 이곳 주변에서 살다가 화장되어진다고 한다.


무엇이 이들을 이곳으로 오게 만든 것일까.





화장터에서 멀어져서 사진을 찍었는데, 아니나다를까


인도애들이 우리에게 다가와 경찰서에 가자고한다.


너넨 수감될꺼고 벌금을 낼꺼라고. 우리가 봐줄테니 3천 루피를 달라는 것이다 (한화 6만원 정도)



화장터에서 당연히 사진을 찍으면 안되지만, 멀리서 찍어도 안된다는 생각은 못했다.(물론 문화를 존중해야하는 것이 맞다.)


갑자기 든 생각은 이놈들이 사기꾼이라는 것. 


사진을 지운다고하지만 지우면 더 강한 처벌을 받는다고 협박하면서 우리를 위협했다.


역시나 폰으로 검색해보니 이런 사기가 존재. 물론 우리가 잘못한 것이 있기에 사과했으나 그들은 돈 안낼거면 경찰서를 가자고 했다.


당연히 사기이니 경찰서 가자고 해도 됐었지만, 화장터로가서 일이 커지게 되면 머리가 아플 것 같아


흥정을 시작했다 ㅋㅋㅋㅋㅋ 이것도 이놈들이 사기꾼인걸 아니까 한거지


결국 200루피로 합의 (4000원 정도)해서 빠져나올 수 있었다


이 이후로 바라나시에서 사진 찍는게 굉장히 조심스러워졌다 ㅋㅋ




갠지스 강에서 한 컷. 




인도에서 유명한 크리켓.


가는 곳마다 많은 애들이 크리켓을 즐긴다.




물론 어린애들은 연을 날린다. 연싸움도 하고 재밌어보였다 ㅋㅋ




길을 가는데 우리에게 사진을 찍어달라는 친구들 ㅋㅋ


안해도 아까 돈뜯겨서 기분 더럽구먼 머야 이랬는데


우리랑 사진 같이 찍어달라는 친구들이었다 ㅋㅋ


미러 선글라스를 보고 굉장한 관심을 보였다




한인 식당


보나카페에서 한끼.


여기서는 치킨밖에 먹은 기억이 없다 ㅋㅋㅋ 킹피셔 맥주도 빠질 수 없지



후식.




밥을 먹은 후에는 6시였나 7시에 가트에서 종교 행사가 있었다. ㅎㅎㅎ


이곳에 앉아서 종교 행사(사진은 나중에 더 게시해야지)도 보고.. 친구는 엽서 파는 인도인이랑 말싸움도하고 ㅋㅋㅋ 


이래저래 사람에 치이느라 피곤했지만 그래도 굉장히 자극적이고 재밌었다.




  1. joonhee 2015.09.11 12:33

    여행후기 정말 잘보고있어요!!!!!! 다음후기는 왜 없을까용!!!!!!궁금해요!!!!!!ㅎㅎ

    • 꾸벅05 2015.09.14 21:51 신고

      안녕하세요 :) 재밌게 보고 계시다니 정말 감사드립니다...!

      학교 편입하면서 시간이 많이 부족해졌네요 ㅠㅠ 시험도 끝났으니 오랜만에 한번 연재해봐야겠습니다..ㅎㅎ

아그라 새벽 기차를 타고 바라나시로 향했다.


새벽 3시쯤 기차에 탑승했고, 기차는 약 12시간 후에 도착 예정이었..지만


역시나 연착되어 저녁 10시쯤 (기차 탑승 약 19시간) 도착하게 되었다.


그래서 여행 5일차는 전부 기차 안에서 보낸 셈이 되었다 ㅋㅋㅋ


그치만 기차 안에서도 꽤나 유쾌한 시간을 보내서, 그닥 지루하다는 생각은 못했던 것 같다.




기차에 막 탑승했을 때 아래 꼬맹이 친구가 우리에게 인사를 한다


"HI~"


인도인들 중 젊은 친구들은 다들 영어를 잘 하는데... 이런 꼬맹이들도 기본적인 영어는 한다 ㅋㅋ


여튼 기차 탑승 시간은 툰들라역에서 새벽 3시쯤이었기에 바로 올라가서 잠이 든다..



다음날!






아침에 upper 좌석에서 자다가 일어났는데 꼬맹이가 또 인사해준다


"Good morning~" 


애기가 아주 귀여웠다 ㅋㅋ 말도 잘하고 웃는 상이었음 ㅎㅎ


나를 꽤나 좋아했던 친구였다 ㅋㅋ


이 친구 이야기는 뒤에서 계속 하기로.


친구와 내가 있던 칸에는 


나, 친구


그리고 가족 일행 3명 (위에 꼬맹이 포함)


그리고 학생 3명 이었다 ㅋㅋㅋ


학생들은 Nursing 이라고 적힌 책을 공부하고 있었는데, 이미 간호사 자격증은 있고 또다른 시험을 보러 바라나시로 가고 있다고 했다. 


바라나시에는 BHU라는 매우 큰 대학교가 있는데 이곳으로 시험을 보러 간다고 했다. 살짝 책을 보니 태아가 어느 시기에 어느 크기가 된다 정도?의 


객관식문제를 풀고있었다. 아마 우리 또래정도 나이였다. (한살 많았나 그랬음)




뜬금없는 기차가 정차했을 때 찍었던 사진 한 컷.






다음날 우리는 아침점심도 못먹고 계속 기차를 타고 갔다. 우리가 인도에와서 배탈이 안난 것은 


여행지에서 과식 - 기차에서 금식의 패턴을 유지해서 그렇지 않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ㅋㅋㅋ



기차가 정차했을 때, 같은 칸에 있던 그 간호전공 학생 한명이 나가서 빵을 사온다..ㅋㅋ


기름에 튀긴 빵인데 꽤나 맛이 좋았다.. 사실 인도에서 먹은 것 중 맛없는게 없었음..






그러던 도중 중간에 종기접기가 시작되었다. (물론 내가 시작했다 ㅋㅋ)


내가 학을 접어서 줬는데, (이것도 20분동안 끙끙 앓아서 만듬ㅋㅋㅋ기억이 잘 안나서..)


꼬맹이가 배와 꽃을 접어서 줬다..ㅎㅎㅎ 귀여운것





꼬맹이가 만들어준 꽃의 향기를 맡는 친구 ㅋㅋ




부자도 같이 사진 한 컷 찍어줬다.








아래 이 두 친구들도 기차에서 말은 안해봤지만 꽤나 똑똑했던 친구들이었다.


왼쪽에 있는 친구는 내가 Paper folding genius 라고 불렀는데


아까 만들었던 학을 reverse engineering으로 하나 더 만들어냈다...ㄷㄷㄷ (내가 접은 학을 분석 -> 학을 하나 더 접어서 줌)


엄청 신기했다 ㅋㅋ 나름 학접는게 어렵다고 생각했는데.. 어찌 따라햇지..





간호 전공 학생들..ㅋㅋㅋ


이 친구들 중에도 영어를 잘하는 친구가 오른쪽에 한명인데.. 내릴 때 영어 못해서 미안하다고했다 ㅋㅋㅋ


그게 미안할 건 아닌데 말이지..ㅠㅠ


그래도 손짓발짓으로 우리 다 이야기했잖아!




기차타고 거의 20시간이 되서야 바라나시에 도착했다... 으아 배고프다..


인도는 8시 넘어가면 무서운데 ㅠㅠㅠ 오잉 바라나시는 뭔가 아직도 북적북적하다


먼저 생각해두었던 so nice home 호텔로 이동!!


택시에서 내려서 근처까지 싸이클 릭샤를 타는데...


이넘이 못올라간다 ㅋㅋㅋㅋㅋㅋㅋㅋ 친구와 나를 포함해서 배낭까지 하면 거의 200kg이 되니까..


결국엔 친구가 내려서 걸어감 ㅋㅋㅋ





한국인들이 여행와서 점퍼를 꽤나 많이 주고들 간다.


그래서 길거리를 다녀보면 한국 글씨가 있는 점퍼들을 입고 있는 인도인들이 굉장히 많다.


아래 보이는 사진에도 ㅋㅋㅋㅋㅋ


저 친구도 호텔 삐끼인 것 같았는데, 우리고 쏘나이스홈을 찾는다고하자


친절하게 호텔까지 데려다줬다..


바라나시 골목은 굉~~장히 복잡해서 지도가 없으면 헤매기 쉽상이다...


(사실 이 친구도 쏘나이스홈에 방 없으면 자기 호텔오라했는데.. 다행히 방이 있었다 ㅋㅋ 사실 바라나시 도착해서 전화해봤음)


나중에 느낀 것이지만 바라나시 쪽에서 쏘나이스홈은 굉장히 유명했다.. 


일단 한국인 여자-인도인 남자 커플이 운영하는 곳이며 (라가 카페라는 밥집도 운영하심) 


인도인 남자는 브라만으로 카스트 제도에서 최상위층인 것을 감안했을 때 외국인 여자와의 결혼은 대단한 결심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반대로 한국인 여자도 인도인과의 결혼이 흔치는 않으니..!


인도인 남자는 바라나시에서 꽤나 부자로 알려져있으며 갠지스강을 지날때 만났던 노점상인도 알 정도였다. 


여튼 우리가 갔을 땐 아무도 없었고 인도인 매니저밖에 없었다 ㅋㅋㅋ






거의 24시간 만에 먹은 밥...ㅎㅎㅎ


진짜 맛있게 먹었다.


치킨커리에 밥과 난 그리고 또 뭐 먹었는데... 인도식 치즈인 파니르가 들어간 요리였던듯..


맥주와 맛있게 먹고 피곤한 몸을 이끌고 내려갔다.





500루피짜리 호텔.


2인에 500루피고 가격은 fix. No bargain이라고 적혀있다. 


혼자온거면 비싼데 2명이서 같이오면 좀 싼것같다..ㅎㅎ


다행히 침대 시트가 깨끗해서 침낭은 안펴고 그냥 잤다 ㅋㅋ


다음날 새벽 6시쯤에 갠지스강에서 일출을 보는 보트를 예약했고(소나이스홈에서는 공짜로 해줌)


이동하면서 지쳤던 피곤한 몸을 이끌고 잠을 청했다.



+ Recent posts